© 2023 Wix.com 을 통해 제작된 본 홈페이지에 대한 모든 권리는 (주)카라멜이엔티에 귀속됩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11, 아남타워 914호

  • 더보기 청소
  • Facebook Clean

'저글러스' 정영주 재등장, 최대철에 사이다 복수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정영주가 강렬한 포스로 '저글러스'에 재등장했다.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에서 최대철의 부인 ‘박행자’ 역으로 특별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던 정영주는 지난 22일 15회 방송 분에 다시 얼굴을 비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행자(정영주)는 남편 봉상무(최대철)의 비서로 돌아온 윤이(백진희)를 만났다. 남편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행자는 “자존심 상해. 나 봉장우 그 인간 위자료 왕창 뜯어내서 개털 만들고 싶어. 제대로 복수하고 싶다구”라고 말했다.

 

이에 윤이는 자신이 봉상무를 위해 해온 거짓말로 인해 행자가 상처를 받았다는 것을 느끼며 복수 돕기에 나섰다. 윤이는 치원(최다니엘)과 함께 봉상무가 그간 비서들에게 내연녀 관리를 맡기고 누명까지 씌운 것에 대한 증거 자료를 모아 기자에게 전달했다.

 

결국 다음날 아침 기자들에게 둘러싸이게 된 봉상무는 곤혹을 치렀다. 이때 다시 등장한 행자는 “살려는 드릴게. 근데 차라리 죽여달라고 빌게 될걸? 가자, 장우야”라며 봉상무를 끌고 나갔다.

 

카리스마 넘치는 사모님으로 분한 정영주는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강한 존재감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한편 '저글러스'는 23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