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 Wix.com 을 통해 제작된 본 홈페이지에 대한 모든 권리는 (주)카라멜이엔티에 귀속됩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11, 아남타워 914호

  • 더보기 청소
  • Facebook Clean

'불후' 정영주, 강렬한 퍼포먼스+가창력 '우승'

 

'불후의 명곡' 작사가 장경수 편 우승은 정영주가 차지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작사가 장경수 편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첫 번째 무대에 오른 가수는 김용진이었다. 김용진은 남지훈의 '천년바위'를 준비했다. 그는 "힘든 무명생활을 견뎌내고 무대에 서게 됐다"며 "이 곡이 그런 곡"이라고 소개했다. 김용진은 마치 무명생활의 한을 풀어내듯 가창력을 쏟아냈고 이에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다음으로는 V.O.S가 무대에 올랐다. 이들이 준비한 곡은 최진희의 '꼬마인형'. 사전 인터뷰에서 박지헌은 "오랜만에 아빠의 모습이 아닌 가수로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무대에 오르는 소감을 밝혔다. 무대가 시작되자 이들은 아름다운 하모니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이에 396표로 명곡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더유닛' 프로그램 출신인 아이돌 그룹 유앤비(UNB)도 출연했다. 이들은 "저희가 꿈을 이룬 스토리를 담아 유미리 선배님의 '젊음의 노트'를 부르려고 한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유앤비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꾸밈없는 목소리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하지만 V.O.S의 벽을 뛰어넘을 순 없었다.

 

유리상자는 윤수일과 솜사탕의 '꿈이였나 봐' 무대를 준비했다. 유리상자는 "노래 제목처럼 꿈꾸는 듯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실제로도 꿈꾸는 듯한 몽환적인 멜로디에 환상의 화음을 실어 관객들의 마음을 촉촉이 적셨다. 이들은 411표로 V.O.S를 뛰어 넘었다.

다음으로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무대에 올랐다. 정영주는 윤희상의 '카스바의 연인'을 준비했다. 무대가 시작되자 정영주는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무대를 발칵 뒤집었다. 정영주는 429점의 높은 점수로 다시 한 번 정상을 갈아 엎었다.

 

유태평양은 함중아와 양키스의 '풍문으로 들었소'를 선보였다. 유태평양은 "노래의 감성과 이몽룡의 감성이 비슷해 노래를 선곡했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유태평양은 '춘향가'의 '암행어사 출두요' 대목을 접목해 '풍문으로 들었소' 무대를 꾸몄다. 하지만 단 3표 차로 정영주에게 아쉽게 패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가수는 그룹 소란. 이들은 송대관의 '정 때문에' 무대를 준비했다. 소란은 매혹적인 탱고 사운드로 정 때문에 상심한 남자의 마음을 애절하게 담아냈다. 이들은 완벽한 밴드 사운드와 시원한 보컬의 조화로 관객들을 매료시켰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에 정영주가 우승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