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 Wix.com 을 통해 제작된 본 홈페이지에 대한 모든 권리는 (주)카라멜이엔티에 귀속됩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11, 아남타워 914호

  • 더보기 청소
  • Facebook Clean

'우만기' 박근록 종영소감 "작품&사람 다 얻어 행복"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박근록이 월화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종영소감을 밝혔다.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근록은 촬영장에서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근록은 '우리가 만난 기적' 마지막회 대본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근록은 사진과 함께 게재된 장문의 소감문에서 "시작이 엊그제인 것 같은데 벌써 종영이라니 너무 아쉬운 기분이다. 이번 드라마는 작품적으로도 너무 좋았고 연기자 간에 사이도 너무 좋아서 작품과 사람을 다 얻은 작품이었다"며 드라마 종영에 대한 아쉬움과 감사함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특히 박근록은 "은행 삼인방 중 성원이와 무생이형이 대사도 한마디씩 저에게 나눠주어 제 대사가 현장에서 생기는 기적도 있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저에게 기적 같은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우리가 만난 기적' 그 자체였다"고 말하며 배우 최성원, 이무생에 대한 각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시청률 1위 드라마 자리를 굳건히 지켜낸 배우, 연출진, 시청자에 대한 마음도 잊지 않았다.

 

극중 신화은행 성실甲 캐릭터 '박 과장'을 맡았던 배우 박근록은 아픈 아내를 생각해서 상사의 뇌물을 받고 지점장인 김명민을 배신, 잘못을 뉘우치고 양심고백을 하는 등 복잡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살려내며 눈길을 끌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을 통해 이제 막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으며 한 발자국을 내디딘 그의 앞으로의 연기 활동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